|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20일fri
 
뉴스티커
OFF
뉴스홈 > 뉴스 > 정책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1월30일 19시47분 ]


 서울시가 올 한 해 중랑천, 안양천, 양재천 등 도심 6개 하천변(18개소)에 10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다.

제방 사면부에는 조팝나무 같은 키 작은 나무와 꽃나무를, 시민들이 많이 찾는 산책로 주변에는 그늘목을, 넓은 둔치에는 군락형 숲 등을 각각 조성해 도심 내 녹지와 시민 휴식공간을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10만 그루 나무 심기는 시의 '하천생태복원 및 녹화사업'의 하나로 추진된다.

시는 2006년 '하천생태복원 및 녹화사업'을 시작, 지난 14년간('06∼'18) 중랑천 등 주요 하천변에 축구장 295배 규모(142개소 총 216만5천608㎡)의 녹지공간을 조성했다.

'하천생태복원 및 녹화사업'은 도심 하천변의 나지화된 공간에 초본 및 수목을 식재해 생물 서식환경 조성하고 녹지량을 늘려 시민의 여가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건전한 하천생태계를 유지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6개 하천(중랑천, 안양천, 양재천, 홍제천, 고덕천, 장지천) 18개소에 총 22만5천740㎡에 녹지공간을 조성하며 총 100억원을 투입한다.

각 자치구에서 지역 주민, 해당 지역 시·구의원, 전문가 등 의견을 수렴해 하천구역별로 특화된 설계안을 마련해 추진하게 된다.

중랑천변 5개 자치구(성동구, 중랑구 등)는 사면·둔치녹화 및 초화원 등을, 안양천변 4개 구(구로구, 양천구 등)는 테마공원 및 장미원 정비, 강동구 고덕천은 사면 숲 조성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하천이나 제방의 본래 기능에 지장을 주지 않는 범위 내에서 외래 식물을 제거하고 갯버들 등 하천 고유 자생식물을 우선 심어 하천 식생을 회복하도록 한다.

특히 미세먼지 흡착과 차단에 효과가 높은 것으로 알려진 수종도 도입해 도심 미세먼지 저감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치수 안정성을 고려해 수변 지역은 초본식재, 넓은 둔치는 숲으로 조성하고 제방 사면에는 하단부에 관목, 상단부에 교목을 중심으로 심는다.

산책로나 자전거길 주변에는 그늘나무를 심어 주민들이 쾌적하게 하천을 이용하도록 하고 구간별로 지역적 특색이나 주민 의견을 반영해 장미원, 그라스가든, 테마가든 등 다양한 특화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시설물의 재료와 디자인과 색채는 '공원시설 색채디자인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도록 해 하천 경관의 통일성과 연속성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시설물의 재료는 목재, 흙, 자연석재 등 자연 친화 소재 사용한다.

색채 선정 시에는 자연과의 조화성을 고려하고 색상의 통일성 유지한다.

현란한 원색 사용은 금하고 자연경관의 배경색채로 선택한다.

최윤종 시 푸른도시국장은 "도심 하천 유휴공간을 활용한 하천녹화사업 시행으로 군락형 숲 조성뿐 아니라 최근 심각해지고 있는 도심 미세먼지 저감 등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농수산경제신문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양와인동굴, 리뉴얼 마치고 2월 1일 재개장 (2019-01-31 19:26:43)
정읍시, 안전하고 깨끗한 상수도 공급에 총력 (2019-01-25 17:02:11)
파주시, '한수위 파주쌀빵 만들...
보성군 농업기술센터, 무료 토...
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 '경마...
남해군, 새소득작목 '땅콩호박'...
완주군, 양파 성공적 수출로 '...
괴산군, 제초용 우렁이 종패 본...
강진군, '옴천 농촌유학센터' ...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박... fla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