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7월23일tue
 
뉴스티커
OFF
뉴스홈 > 먹거리 > 농축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3월14일 18시07분 ]


 대청호 상류 지역의 깨끗한 자연환경과 조화를 이루고 있는 충북 옥천군은 오염되지 않은 천혜의 자연환경에 둘러싸여 친환경 농업의 최적지로 꼽힌다.

특히 대전과 인접해 있는 군북면 증약리는 사계절 인기 있는 친환경 쌈채소 하우스가 밀집된 곳으로 유명하다.

14일 증약리의 한 하우스 안에서 유기농법으로 기른 신선한 쌈채소 수확이 한창이다.

민경권(65)·김혜진(65) 부부는 2000년 이곳으로 귀농한 후 비닐하우스 안에서 15년째 쌈채소를 재배하고 있다.

전체 2천500㎡ 규모의 6동짜리 하우스 안에는 케일, 레드치커리, 비트잎, 샐러리 등 익숙한 이름은 물론 아삭이 로메인과 치콘과 같은 낯선 이름까지 약 20여종의 다양한 쌈채소가 생산된다.

요즘 같은 경우 하루 40kg 정도를 수확하는데 이 중의 90%가량을 오랜 거래처인 대전의 쌈밥 전문 식당으로 납품하고 있다.

비닐하우스 재배로 연중 생산이 가능하다 보니 연 매출이 9천만 원을 찍을 정도로 제법 고소득을 올리고 있다.

민 씨는 "내 가족이 먹는다는 생각으로 모종 기르기에서부터 모든 과정을 유기농법으로 재배하며 많은 정성을 쏟고 있다"며 "웬만한 자부심이 없으면 참 힘든 일인데 사람들에게 쌈채소의 효능을 알린다는 생각에 재미있게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웰빙식품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쌈채소는 각기 다른 맛과 향, 다채로운 색깔을 뽐내며 이젠 현대인들의 건강한 식탁의 주인공으로 자리 잡았다.

쌈은 물론 샐러드나 무침, 주스, 샤부샤부 등 다양한 식재료로 활용할 수 있어 다양한 계층의 소비자들로부터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뿐만 아니라 항산화 성분 중 하나로 베타카로틴, 비타민, 칼슘, 철 등 다양한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어 육식과 간편식에 젖은 현대인들에게 치유의 식재료가 되고 있다.

특히나 미세먼지가 잦은 요즘 체내 미세먼지를 배출해내는 데 삼겹살이 효과적이라는 속설이 알려지며 이와 함께 쌈채소 소비도 늘어나는 추세다.
 

올려 0 내려 0
농수산경제신문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현미밥, 건강식에 밥맛을 더하다 (2016-12-31 09:58:40)
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 '경마...
남해군, 새소득작목 '땅콩호박'...
완주군, 양파 성공적 수출로 '...
괴산군, 제초용 우렁이 종패 본...
강진군, '옴천 농촌유학센터' ...
증평군, 올여름 휴가는 좌구산 ...
의령군, 상반기 농촌일손돕기 ...
녹십자HS 파워킹MSM fla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