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7월23일tue
 
뉴스티커
OFF
뉴스홈 > 뉴스 > 유통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4월15일 21시37분 ]


 화훼 1번지 전남 강진군의 명품 수국이 올해 첫 일본 수출을 시작했다고 16일 밝혔다.

수국 재배법인인 그린화훼영농법인은 지난 12일 올해 수확한 수국꽃 약 4천 송이를 일본으로 수출하기 위해 보냈다.

이날 보낸 수국은 법인 회원 19명이 지난 겨우내 심혈을 기울여 재배한 것으로 저온처리 등을 거쳐 수출길에 오르게 됐다.

지난 2006년부터 보급해 재배를 시작한 강진 수국은 재배면적만 4.9㏊로 전국(15㏊)의 30%, 전남(8㏊)의 56%를 차지해 국내 최대 생산지역으로 명성을 날리고 있다.

수출에 있어서도 첫 수출을 시작한 2011년도 3만 본을 시작으로 2018년까지 약 52만 본을 수출, 국내 수국 총 수출물량의 91.7%를 점유하고 있다.

2018년 7월에는 화훼분야 수출 전문 최우수단지로 지정되는 등 전국 제1의 수국 수출단지로 자리매김했다.

강진산 수국은 국내보다 일본 수출시장에서 더 인기가 높은데 특히 전체 단지의 약 70%가 양액 재배를 실시해 타 시군보다 높은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매년 변화가 빠른 수출 소비시장의 요구에 능동적으로 대처, 고품질의 규격화된 수출용 수국을 생산할 수 있어 까다로운 일본 시장에서도 순조롭게 수출하고 있다.

수출물량을 보내는 현장에서 이승옥 강진군수는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는 수출시장에서 강진 절화 수국의 명성을 높이고 있는 농업인들께 감사하다"며 "수국 꽃의 경쟁력을 높여 세계 수준의 품질을 유지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강진 절화 수국의 올해 총생산량은 약 80만 본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며 이 중 10만 본을 일본에 수출할 예정으로 농가 소득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농수산경제신문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밀양시, 400년 역사 밀양대추 '대추빵'으로 재탄생 (2019-04-24 19:35:03)
하동군, 세계농업유산에 오른 야생햇차 '첫 수확' (2019-04-05 19:23:19)
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 '경마...
남해군, 새소득작목 '땅콩호박'...
완주군, 양파 성공적 수출로 '...
괴산군, 제초용 우렁이 종패 본...
강진군, '옴천 농촌유학센터' ...
증평군, 올여름 휴가는 좌구산 ...
의령군, 상반기 농촌일손돕기 ...
녹십자HS 파워킹MSM fla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