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14일fri
 
뉴스티커
OFF
뉴스홈 > 먹거리 > 수산물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3월23일 09시44분 ]
산청군이 최고급 토속 민물어종으로 조선시대 왕에게 진상하던 은어 치어를 방류했다.

군은 20일 지역어업인의 소득증대와 은어 낚시 체험 관광객 유입을 위해 은어 어린 고기 14만7천 미를 경호강(단성면, 금서면)과 덕천강(단성면, 시천면)에 방류했다.

산청군은 은어 자원 증식을 위해 매년 은어 치어를 방류하고 있다.

치어들은 5월이면 17∼20㎝로 자란다.

이 시기가 되면 국내뿐 아니라 일본에서도 수많은 낚시관광객들이 산청을 찾아 은어 낚시를 즐기고 있다.

은어는 가을이면 하천 하류에서 산란하고 생을 마치는 단년생 어류다.

유속이 빠른 1급수 하천에 주로 서식하는 우리나라 토속어종이다.

크게는 30㎝ 이상까지 자리는 물고기로 비늘이 작고 등은 검으며, 배는 회백색을 띤다.

맛이 담백하고 비린내가 나지 않으며, 살아 있을 땐 몸체에서 수박 향이 나는 것으로 유명하다.

민물고기 중에서도 맛이 뛰어나 은어구이, 튀김, 은어 죽 등으로 임금님께 진상됐었다.

군 관계자는 "지속적인 토속어 방류와 어도개보수 사업 등 담수 생태계 복원에 힘써온 결과 내수면 자원이 풍부해 지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경호강 물 페스티벌과 은어, 쏘가리 낚시대회 등 낚시대회에 낚시 마니아는 물론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은어는 물론 다양한 토속어 복원 사업을 실시해 지역 주민들의 소득증대는 물론 지역 경기 활성화, 하천 생태계 복원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최영석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안군, 1004섬 흑산 홍어 썰기 학교 운영 (2020-05-20 09:44:00)
수산물의 무한한 변신을 담은 건강한 요리법 (2016-12-12 15:30:33)
장흥군, 스포츠·의향·안전·...
'온라인 대한민국 수박 축제·...
신안군, 1004섬 흑산 홍어 썰기...
고흥군 어깨동무봉사단, 오지섬...
함양군, 여름꽃 모종 이식 한창
산청군, 은어 치어 방류
무안군, 양파·마늘 수확기 인...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박... flash